그남자의 계략

글쓴이 평점 

저자 이채영 지음

출판사 리디스토리 2014년 8월 12일 출간

카테고리 장르소설

책소개 유씨네 집에 두 아들과 한 명의 딸이 있다더라.


그 중 이나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다정한 둘째 아들 주형.
그러나 이나의 마음을 담은 러브레터는 무시무시한 첫째아들 건호의 손에 떨어지게 되는데…….

주인 잘못만난 러브레터의 행방은?!




재밌다ㅋㅋㅋ 이런 무서운 남자주인공 좋아해서 취향에 딱맞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뭔가 알콩달콩한게 더 나오길 바랬는데 무서워하는게 풀리니까 금방 결혼하고 끝났다


건호가 왜 이렇게 인상을 썼는지, 


왜이렇게 그럼에도 대시하지않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는 바이지만...


뭐, 건호의 사랑에 박수를 ㅋㅋㅋㅋ


개인적으로 건호가 만든 김밥 씬을 보다보니까 나도 진~짜 맛있는 김밥 먹고싶더라 ㅠㅠ 


내일은 김밥을 먹을까봐 ㅋㅋㅋ




이나가 주호를 너무 쉽게 놓는 장면에 뭐 성격이다 치고 넘어가기엔 몇 년을 기다린거니까 좀 그 부분이 아쉽긴했다


또 너~무 아무것도 없다 ㅎㅎㅎ 뭔가 키스라던가 이런것들?


가벼운 키스만으로도 두근거리고 그게 아무 불만이 없는 책도 분명히 있다.


<지금, 라디오를 켜 봐요> 같은 책은 스킨쉽이 없어도 충분히 두근거린다.



그런데 이 책은 별로 사랑이 안 느껴져서...ㅠㅠ



내용을 재밌게 잘 풀어내서 금방 뚝딱하고 읽었긴 하지만, 


십 년을 넘게 사랑하고 좋아한 여잔데 


그리고 결혼할 만큼 좋아하는 남잔데 좀 애정 표현이 서로 아쉬웠다. 



별 네 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