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 사랑을 한다
국내도서
저자 : 신해영
출판 : 파피루스 2012.06.06
상세보기


산만함ㅠㅠ... 



왜 제목이 이런지 뒤에서 언급하긴 하지만, 공감은 안된다.


그렇게 개로 뵈지도 않고, 


크라비우스는 그냥 오는 여자 안 막고 가는여자 안 막는 남자였을뿐. 


뭐 딱히 그게 어디 로맨스소설에서 개로서 치부될 정도는 아니고말이여.



거기다가 11관왕의 전설적인 수영선수에 조각미남이라니 뭐 말다했지. 




근데 캐릭터 설정 해놓고 너무 균형이 안맞았다. 


끝으로 가서는 뭔가 흐지부지. 



그리고 cf 안한다고 한것도 갑작스럽고 이해도 잘 안가고. 


그런데 질투는 엄청나게 하고.


부모도 별로 공감안가고. 



외국의 부모가 맞는감? 마치 신파찍는 우리나라 아침드라마의 엄니 같았구먼유.


우리 아들과 헤어지게. 라니!!!! 


으윽... 왜 그럼 외국인을 등장시킨것인가. 




개도 사랑을 한다는 작가의 초반의 작품에 가까운데, 


좀 아직까진 이 작가의 역량이 다 들어나지 못했었나보다. 


여주인공도 사실 천재인거 빼면 무매력이었다. 



그리고 아니 남주인공이 빠진 이유가. 


지나가면서 날 보고도 무표정한 얼굴이라니 이런 여잔 처음이야. 




물론, 물론 그럴 수 있지만! 


그래도 너무 대놓고 이런 여잔 처음이야라고 하니. 상심이 컸다.


여주인공에게 너무 신경을 안썼다. 



거기에다 남주인공만이 적극적이어서 정말 불균형.




그리고 중간에 나오는 한국인 수영선수. 


걔도 사실 재밌지 않았다. 그냥 거슬렸다. ㅠㅠ




아쉬움 백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