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너는 자유다

저자
손미나 지음
출판사
웅진지식하우스 | 2006-07-28 출간
카테고리
여행
책소개
◎ 작가로서 첫도전장을 낸 손미나 아나운서도전 골든벨을 진행하면...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는 그런 책이었다.



읽는 내내 우와 하고, 나도 모르게 입이 살짝 벌어지는 그런 책이어서 잡자마자 다 읽었다.


낮에 엄마와 외출하는 차에서, 저녁 먹기 전 잠깐 자기직전까지, 또 저녁 먹고 나서. 


끝을 봐야겠다. 하고 계속 읽었다. 



고등학교 다닐 때, 아마 고등학교 1학년이었던 것 같은데


친구가 이 책을 읽고 감명 받았다면서


 나보고도 꼭 읽어보라고 한 것을 대충 넘겼던 적이 있었다.



그 친구는 읽고 나서 당장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든다면서 한참을 나와 해외여행의 로망에 대해 이야기했었는데,


지금 그는 해외에서 맛있는 음식과 좋은 사람들, 새로운 체험을 즐기는 중이니


스페인은 아니어도 그 꿈이 현실이 된 셈이다.



내가 고민을 털어높을 때마다 나의 스페인 친구들은 

부모님이 돌아가신 것이 아니면 슬퍼하지 말 것이며 인생을 뒤흔드는 일이 아니라면 

그냥 웃어버리라고 어깨를 툭툭 치며 조언을 해주곤 했었다. 자기들이 볼 때 나는 너무 심각하다나?


'걱정을 왜 해? 문제가 있으면 해결을 하고 해결이 안 되면 그냥 포기해.'


그들의 삶의 논리는 그렇게 단순했다. 

모든 일에 같은 원리를 적용해서 무조건 웃어넘기든지, 아니면 바보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죄다 잊어버리든지.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구절은 "노 빠사 나다(별 일 아니야)." 였다.


나 역시 지금 하고 있는 고민은 안 해도 되는 걸 하는 것 일게 분명하다.


사람의 고민 중 대부분이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한 쓸 때 없는 걱정, 사서 하는 걱정이라지 않는가? 





사랑을 알 때까지 걸어가라

저자
최갑수 지음
출판사
상상출판 | 2012-01-05 출간
카테고리
여행
책소개
시인이자 여행가로 활동하고 있는 최갑수의 포토에세이. 카메라를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그때 그때의 생각들.


여행할 때. 


생활할 때.



그런 생각을 글로 표현하는 책이었다.



페이지 마다의 사진들은 어떤 것들은 일상적이고, 


어떤 것들은 여행자만이 찍을 수 있는 것들이었다.



여행은 마음을 데우는 일.

설렘은 모든 불편을 감내하게 한다.

일단 결정하고 저지르면, 모든 것이 돌아가기 시작한다. 



여행자만이 느낄 수 있는 시선과 마음은 무엇일까


내가 가장 길게 다녀 온 여행은 기껏해야 1주일 간의 내일로인 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