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

저자
노희경 지음
출판사
헤르메스미디어 | 2008-12-16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사람은 누구나 이해받고, 사랑받고, 아름다울 자격이 있습니다....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첫 장을 읽고 있었을 뿐이었는데도, '헉, 난가?'하는 소리가 절로 나왔다.


아플 때, 내가 사랑의 고통에서 허우적거릴 때. 그때마다 읽으면 좋을 그런 책이다.


모두가 그런지는 잘 모른다.


난 아플 때 더 서럽고, 힘들고, 아프려고 노력한다.


미련한 짓이라고 누군 가는 혀를 찰지도 모르지만, 그렇게 아파했다. 



좋아하기에 불안할 때, 


공부로 힘이 들 때, 


친구와의 관계로 기가 차고 어이없었을 때, 


감정을 곱씹고 더욱 불안해 하고 힘들어하고 기막혀했다.



난 왜 그랬던 것일까. 



이에 대한 답을, 저자는 묵묵히 곱씹으며 관조하듯 말한다.


사실은 상처를 주고 싶어 했어. 라던지.


버려줘서 지금은 고맙다. 라고.



[인상깊은 문구] 열기




1cm+ 일 센티 플러스

저자
김은주 지음
출판사
허밍버드 | 2013-07-18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해외 번역 출간된 베스트셀러 《1cm》, 《달팽이 안에 달》의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아, 그랬었지.


읽으면서 까먹고있었던 것들을 톡톡 건드리며 지나간다.


Breaking과 Loving 챕터가 가장 선덕한 느낌을 가져다 줬다.



아, 난 그랬었지. 


앞으로는 그러면 안되는데. 하는 순간


 '꼬리잡기는 그만'의 구절이 떠올라버린다.



순간은 순간일 뿐이고, 책 덕분에 관찰자로서 나를 잠시 볼 수 있었다.



항상 마음 속에 지니고 있다면 얼마나 풍요로운 삶이 될까.


아마 하루가 반짝반짝하겠지.


싫은 것에서도 좋은 이유를 찾는, 그런 사소함으로부터 시작되는 하루를 살기를. 




[인상깊은구절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