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점심이면 여유로움을 카페에 나가 햇살을 즐기면서 누리고 싶을 때가 있다. 너무 인스타 감성의 카페도 때론 어색하고 불편하게 느껴지는 때에, 가서 편안히 있다 와야겠다며 가는 토끼🐰만의 단골 카페가 있다. 바로 카페 <NY848>.



  숙대입구역 6번 출구에서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남영역에서도 5분 거리 내에 위치한다. 밖에서 볼 때는 이런 곳에 카페가 있나 싶을 정도로 잘 보이지 않고 좁지 않을까 했지만, 2층과 3층을 가진 꽤 넓은 카페라고 할 수 있다. 





  3층에는 야외 루프탑도 있어서 여름 밤에는 가게에서 파는 가벼운 맥주와 함께 야외에서 즐기기도 딱이다. 병맥주도 함께 파는 곳이기 때문에 저녁에 가도 색다른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감자수프 세트(8.4)와 카푸치노(4.0)


  <ny 848>은 숙대 근처에 위치한 카페이지만, 숙대생들에게는 많이 알려진 카페는 아닌지, 시험기간을 제외하면 학생들도 적고 조용한 분위기의 카페이다. 내부는 벽돌로 장식되어 따뜻한 분위기를 풍기는데, 요즘의 카페들은 하나같이 책상이 작은데 반해, ny848은 아주 넓은 책상을 가지고 있어서 정말 좋아하는 곳이다.🐰🐰


감자수프 세트(8.4)와 토마토 모짜렐라 파니니(8.9)


  여기가 토끼🐰의 단골 카페가 된 데에는 책상도 넓고 햇살도 잘 받고 분위기도 좋아서만이 아니다. 여기는 브런치가 정말 맛있는데, 파니니와 샌드위치, 샐러드, 수프 등을 판매하는데, 종류가 매우 많아서 시키기 전에 고민이 참 많이 된다. 그래서 시켜본 그 파니니는 그렇게 맛있을 수가 없다. 아 그리고 내사랑 감자수프도.



  감자수프 세트를 시키면 치아바타빵과 샐러드가 함께 나오는데, 빵이 너~~~무 너무 맛있어서 미칠 것 같은, 그 맛이다. 빵이 쫀득쫀득한데 고소하고 담백하다. 빵이 달거나 그러지 않아서 질리지 않는다. 빵을 감자수프에 찍어 먹다 보면 양이 제법 되는데도 금새 아쉬워져 버리는 그런 메뉴라고 할 수 있겠다♥♥♥


딸기 생과일주스(4.5)과 토마토주스(3.5)


  생과일 주스도 돌아가면서 할인을 하는데, 이날은 토마토 주스가 3,500원이길래 냉큼 주문!


  개인 카페 치고는 아메리카노 한잔에 3,000원으로 엄청 싼 편이다. 그런데 이런 샐러드나 파니니, 샌드위치 류를 시키면 1,000원이 더 할인 되어버리는 MAGIG….☆ 거기에다가 상시로 할인하고 있는 음료가 있어서, 음료만 먹어도 저렴하게 즐기다 올 수 있는 곳이라 좋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남영동 84-8 2층 | 엔와이84.8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sword 2019.02.08 17:48 신고

    헙.... 작지않은 생과일 주스의 가격이 참 착하네요 -0-
    공간도 이뻐보이는데 조용하기까지 하다니 자주가실만 하신곳 같아요 ^^

  2. BlogIcon 블라 블라 2019.02.09 00:09 신고

    와우 감자수프에 파니니라니!
    완전 행복할것 같네요 ㅎㅂㅎ!

  3. BlogIcon *저녁노을* 2019.02.09 06:21 신고

    가격도 착하고....ㅎㅎ
    맛나 보여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4. BlogIcon 한메이슨 2019.02.09 15:32 신고

    메인거리 반대쪽이라 뜸한간보네요

직장에 다니는 친구들을 모두 시간 맞추기란 쉽지 않다.


그래도 어찌저찌 시간을 맞추어서 간 곳!


우린 밥은 건너뛰고 바로 카페로 간당 ㅎㅎㅎ





용산 숙대입구 근처의 예쁜 카페로 이미 입 소문이 자자한 후디구디.


전혀 이런데 위치하지 않을 것 같은 곳, 2층으로 올라간다.


올라가도 되는지 긴가민가해서 문 앞을 서성이는 분들도 봤는데


저 독특한 스테이크 집 옆 문을 주저 없이 열고 2층 계단으로 올라가면 된다.





지금봐도 특이한 1층 가게.


사실 토끼는 저 가게에 가봤는 데, 


이름이 스테이크 가게인 것에 비해, 들어가면 죄다 부대찌개를 먹고 있다.





우리는 부대찌개 대신 케이크를 먹으러 간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밥을 안먹고 케이크랑 차, 이걸로 배를 채우러 카페에 가다니


그럴만도 한게 1인 1 케이크씩 하려 하다 보니, 


가격이 조금 있는 곳이고 또 케이크가 생각보다 크다!




그치만 저만큼 먹어도 배가 차진 않아서, 이따가 더 먹게 된 것은 함정.



정말 어마어마하게 시켰다. 


카페가 아니라 식사하러 온 느낌 ^^



우리가 시킨 건 


밀크티 7.0


자몽티 6.5


레몬티 6.5


스트로베리 타르트 8.0


후르츠 케이크 8.0 * 2개




다른 케이크를 시킬까 하다가


이왕 케이크를 같이 나눠 먹기로 한 것, 후르츠 케이크를 2개를 시키기로 했다.


이렇게 1인당 1케이크에 차 하나씩 시키니까 만 오천원 정도 씩은 나온 것 같다.




다른 카페의 디저트 가격보다 비싼 편인데, 그 가격 설정의 자신감은 맛에서 나오는 건지, 확실히 맛있었다. 


케이크와 타르트 두 종류를 시켜 먹었지만, 


나 뿐만 아니라 친구들 모두 후르츠 케이크가 더 맛있다고 했다.



일반 조각 케이크 보다는 양이 꽤 있는 편인데도, 순식간에 다 해치워 버렸다.


처음에 시킬 때의 너무 많진 않은 지에 대한 우려는 금방 접을 만큼의 맛이었다. ㅋㅋ



생크림이 부드러우면서도 촉촉하고 과일하고 먹으니 너무 달지 않아서, 


저렇게 생크림이 많은데도 괜찮을까? 


너무 달아서 쉽게 물리지 않을까? 


하던 우려를 씻어줬다♥♥



내가 시킨 차는 밀크티♪♬


밀크티에 너무 시럽이 들어가도 가벼운 맛이 나는데 


밀크티 덕후인 나에게는 만족스런 맛이었다.





밖에서 본 가게 겉모습은 어디 시골에 있을 법한 느낌이고, 


알지 않은 이상, 쉽게 찾아오기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가게는 금방 만석.



역시나 다들 후르츠 케이크를 시킨 비중이 더 높았다.


주문 후에는 자리로 차와 디저트를 가져다 준다.


우리도 여러 개를 시켜 부산스러울 뻔 했는데, 다행히 가져다 주셔서 수고로움이 덜했다.



실내를 못찍어서 아쉬웠는데 굉장히 깔끔하고 


인스타에 유행하는 그런 감성-이 느껴지는 카페였다.


인스타 감성의 하얀 카페.



숙대입구나 후암동에서 밥을 먹는다면 


케이크 배는 비우고 ><


꼭 한번 와도 좋을 법한 곳인 것 같다.



친구들과 예쁜 카페에서 즐겁고 맛있는 시간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남영동 59-2 2층 | 후디구디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