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 (2014)

Frozen 
8.6
감독
크리스 벅, 제니퍼 리
출연
박지윤, 소연, 박혜나, 최원형, 윤승욱
정보
애니메이션, 어드벤처, 가족 | 미국 | 108 분 | 2014-01-16
글쓴이 평점  








"디즈니의 귀환"


국내에서는 조금 늦게 개봉되었지만, 13년 11월 27일 개봉 이후로 현재 북미 역대 디즈니 흥행랭킹 2위 질주 중이시다.


개봉 첫날부터 심상치않은 조짐을 보이더니, 골든글로브 장편애니메이션 부분에서 쾌거를 이루는 등 디즈니의 귀환은 이로써 확실시되었다.



디즈니와 시절을 보내지 않은 사람이 누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디즈니는 강력했지만 


오랫동안 성적이 좋지않았었고, 이대로 디즈니가 끝나는가 하는 팬들의 염려는 넘쳤었다. 


특히 작화방식이 바뀐 이후엔, 2010년의 라푼젤 외엔 21세기의 디즈니는 거의 전멸이라 봐도 좋을 정도.












디즈니의 흥행성적과 수록곡에대한 인기의 연관성은 정비례한다. 


겨울왕국은 실로 (95년 포카혼타스 이후로) 20여 년만에 빌보드 차트 1위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디즈니의 흥행에 있어 OST를 어찌 빼고 이야기하랴.


각국의 조금씩 다른 OST를 들어보고 비교하며 즐거워하는 것이 얼마만인지 감회가 색다르다.


  

사실, 내용 자체만 보면 겨울왕국은 실망스러울지도 모르겠다.


눈의 여왕을 재각색했다지만 순수창작물에 가까운 내용인데, 기승전결이 뚜렷하지 않으며, 


일부 캐릭터들은 그 감정선을 따라가고 이해하기엔 무리가 있기도 하다.



그럼에도 이렇게 흥행하고 박수받는 이유는 현대적인 영상미와 OST 덕분이다. 


디즈니의 애니메이션은 마치 뮤지컬영화라 불리어도 좋을만큼 노래의 천국이다. 


수록곡은 곧 바로 다시 팬들의 입에서 재탄생하고, 시간이 흘러도 꾸준히 사랑받는 디즈니를 세계를 형성한다. 







픽사 등의 '실사' 애니메이션 이후로 흥행의 참패를 마신 후, 디즈니 역시도 노선을 변경했더랬다.


그렇지만 10여년이 넘는 시간동안 딱히 별다른 성과를 거둘 수 없었고 


디즈니의 팬으로서, 과연 저런 작화방식을 고집해야하는지, 


이전으로 돌아가 디즈니만의 작화를 이어나가는건 안되는지 아쉬움이 들기도했다. 


그러나 디즈니는 겨울왕국으로 작화의 장점을 강하게 살리면서 동시에 디즈니만의 정체성을 증명했다.


겨울왕국의 OST만큼이나 사랑스러운 캐릭터들과, 얼음 하나하나의 디테일을 살린 장면들은 얼마나 예뻤는지. 


2013년이 디즈니 70주년이었던것을 기리기라도 하듯, 다시 좋은 작품으로 돌아온것을 축하하며


올해 후반기에 또하나의 애니메이션이 나온다고한다. 흥행성적을 유지할지 기대하는 바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