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끈한 국물이 먹고 싶을 때가 있다.


요즘같이 추울 때, 몸이 아프거나 힘들 때.



그게 바로 요즈음이라 주저않고 


신용산역 근처에 새로 생긴 이여곰탕에 방문했다.




신용산역에서 kt용산지사 건물을 향해 쭉 걷다보면, 나오는 곰탕집.


새로 생긴지 이제 한 달 정도 되었으려나?


용산역 주변에도 맛집이 늘고있어서 기쁘다>< ♥




불과 몇십미터를 더 가면 나주곰탕이 버티고 있지만 


그래도 당당히 입점한 곳이 궁금하고, 깔끔한 외관에 끌려서 가봤다.






한우곰탕(0.9)를 시키면 나오는 구성.



국그릇 안에 밥이 말아져서 나오고, 


김치와 깍두기가 한군데에 담겨 나온다.



고기를 찍어 먹을 수 있게끔 양념장 그릇이 별도로 나온다.


소금과 후추는 더해서 먹을 수 있게 옆에 구비되어있다.



테이블마다 물티슈가 있고 수저는 따로 나와서 좋다.


수저통에 담겨 있는 것보다는 훨씬 깔끔한 느낌.♥





이렇게 그릇만 주지 않고 밑에 쟁반까지 함께해서 서비스 된다.




곰탕의 맛에 종류가 있다면, 하동관 종류를 지향하는 것 같은 느낌.


바로 옆의 나주곰탕과는 다르게 담백한 맛이 매력이다.


맑은 국물이고, 고기도 한우를 썼다고 한다. 


부드러운 고기에 먹다보면 금방 한그릇은 뚝딱.



회사가 근처에 제법 있어서 평일 낮시간대에는 사람이 많은 것 같고,


평일 저녁은 조금 적은 편.


주말은 더욱 적어서, 주말에 가면 조용히 먹을 수 있다.



한번은 평일 저녁에, 한번은 주말에.


벌써 한달사이에 두번이나 간 곳이다. 



한번쯤 지나갈때면 들려서 먹어도 좋을 것 같다♥


따끈하고 맛있는 국물이 땡길때면 생각나는 곳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109-2 | 이여곰탕 용산점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diomani 2019.02.03 17:16 신고

    자주가는 동네인데 이런곳이 있는줄 몰랐습니다.
    한번 가봐야겠네요 ^^

  2. BlogIcon 이음 2019.02.03 19:56 신고

    우아 깔끔하고 슴슴하니 맛나보여요.
    진짜 으슬으슬 춥고 컨디션 안좋아질땐 따뜻한 국물 부담없이 쭈욱 마셔주면 안정되는 느낌이죠 : )

    • 네에~ 안그래도 가까울때면 자주 가서 먹게 되는 집인것 같아요♥
      컨디션이 안좋을때는 따뜻한 국물만한게 없더라구요~

+ Recent posts